자유게시판

home > 자유게시판 > 자유게시판
*20년의 봉급과 맞바꾼 세가지 삶의 지혜*
  • 작성자 : 김용숙(56)
  • 작성일 : 2021-10-08
  • 조회 : 105
  • 첨부파일 :

*20년의 봉급과 맞바꾼 세가지 삶의 지혜*    

어느 산속에 

가난한 농부와 아내가 살고 있었습니다. 

아내와 살고 있던 가난한 농부가 

집을 떠나 다른 마을에 가서 

돈을 벌어오기로 했습니다. 

예전 우리네 머슴살이와  같은 것입니다

 

아내 곁을 떠나기   

농부와 아내는 서로를 향한 

믿음을 지키자고 굳게  

약속 했습니다.

 

집을 떠난 농부는 이십일을 걸려 

어느 마을에 도착했습니다

 

그리고 어느 부잣집에서 

20년을 일하기로 했습니다. 

농부는 주인에게 20 동안  

자신의 월급을 저축해 두기를 

부탁했습니다

 

드디어 20년이 차서  

농부는 주인에게 자신의 돈을 

달라고 했습니다. 

 

그러자 주인이  

 중에 한가지를 선택 하라는 

제안을 내놓았습니다. 

20년간  돈을 가져갈 것인가 

아니면 세가지 삶의 지혜를 

들을 것인가 -?  

선택 하라는 것입니다.

 

이틀동안 고민한 농부는 20년간  

 돈대신 세가지 삶의 지혜를 

듣기로 했습니다. 

주인은 미소를 지으며 조목조목  

세가지 삶의 지혜를 말해 

주었습니다. 

첫째로인생에서 지름길을  

택하지 말게-,

그러면 대가를 크게 치르고  

 손해를 볼수도 있네.“

 

둘째로과하게 호기심을  

가지지 말게-,

과한 호기심은 다칠수도 있다네.” 

 

셋째로화가 났을  절대로 

무언가를 결정하지  말게-,  

그렇지 않으면 끝없는 후회를 하게 된다네.“  

주인은 그에게  

  덩어리를 주며 말했습니다.

 

 번째와  번째의 빵은 

집에 돌아가는 길에  먹고

 

 번째 빵은 집에서 먹게나 !”

 

농부는 

주인에게 감사해 하며 

길을 떠났습니다. 

첫째 날에 그는 그가 어디로 가는지 

물어보는 여행자를 만났습니다.

 

농부는 대답했습니다. 

“20년의 노동을 끝내고 

집으로 가는 중입니다 

그런데 20일이나 걸린답니다.

 

여행자가 말했습니다. 

제가 5일밖에 걸리지 않는 

 빠른 지름길로 안내해 주겠습니다.” 

농부는 지름길을 택했습니다. 

그런데 갑자기 그는 주인이 해줬던

 번째 조언이 떠올랐습니다. 

농부는 지름길 대신  

 여정을 선택 했습니다

 

그래서 그는 노상강도의

 공격을 피할수 있었습니다. 

 

밤이 되어 농부는 마을로 들어갔습니다. 

그리고 하룻밤을 머물기로 했습니다. 

그가 잠을 자고 있을   

 울음소리가 그를 깨웠습니다

 

무슨 소리인지 궁금해져서  

그는 일어나서 문을 조금 

 열었습니다. 

하지만 주인이 해줬던  

 번째 조언이 떠올랐습니다.

그래서 다시 잠을 청했습니다. 

 

다음  아침 집주인은 

그에게 말했습니다. 

호랑이가 밤에 마을로 내려왔습니다 

그래서 모두 문을 단단히  

잠그고 있었지요

 무사하셔서 다행입니다.“ 

 농부는 20일이 걸려 집에 도착했습니다. 

집에는 불이 켜져 있었습니다. 

부푼 마음으로 그는 

 창문 쪽으로 다가갔습니다. 

 안을 들여다 보는 순간  

기쁨이 충격과 분노로 변했습니다.

 

그의 아내가 다른 남자를 

껴안고 있었기 때문입니다.

 

증오가 그의 마음을 지배했고  

그는 달려가서 둘을 죽이고 싶었습니다

하지만 그는 주인이 말해준  

 번째 조언을 기억했고 

 자신을 억제 했습니다. 

그날  그는 헛간에서 잠을 잤습니다. 

 해가 떠오르자 그는 마음을 

진정하고 생각 했습니다.

 

"주인에게 돌아가서  

일을 다시 구하고 아내와 

그의 애인을 죽이지 말자". 

하지만 돌아가기 전에 아내에게 

자신은 항상 믿음을 잃지 않았다고

 말하기로 했습니다. 

 

그가 문을 두드렸을   

아내는 문을 열고 그의 품에 

안겨 왔습니다. 

 그는 아내를 거칠게 밀어내며 

슬프게 말했습니다.

 

나는 항상 믿음을 가졌는데 

당신은 나를 배신했어-!”

 

아니에요-!” 

아내가 강하게 머리를 저었습니다. 

나는 어젯밤에  

당신과  남자가 함께 있는 것을  

보았단 말이요-!”  

농부가 말했습니다. 

아내가 대답 했습니다. 

 남자는 우리 아들이에요-!”

 

당신이 떠날   

저는 임신 중이었고 우리 아들은  

 스무 살이 되었어요-!” 

 말을 들은 농부는 아내를 

- 껴안고 참회의 눈물을

 흘렸습니다. 

그리고 부부와 아들은  

마지막 남은 빵을 먹기 위해 

마주 앉았습니다. 

농부가 빵을  자르니  

 속에는 그가 20 동안 

  돈과 이자가 고스란히 

들어 있었습니다.

 

 감동을 주는 지혜의 글이다 

우리는 이런 지혜의 이야기를 

읽으며 여기까지 왔다. 

상황에 따라 감정을 조율하는  

농부의 대응이 가슴을 조리게 했다.

 

누구나 감정을  

다스리는  쉽지 않다

얼마나 각박한 세상인가, 

우리들 앞에는 () 일만 

늘어나고 있다.

 

여기  삶의 지혜가  

모든 이의 양식이 되었으면 좋겠습니다.

 

 

 

<옮겨온 글>


댓글달기

총 댓글 1

  • 오미례(61)

    2021-10-16

  • 우와
    말이 그렇지
    어떻게 20년 번 돈 대신
    세가지 지혜를 택할 수 있었을까요?????

    교훈의 이야기일 수도 있겠지만
    참으로 많은 생각을 하게 하는 일화입니다

    김 용숙 선배님
    저희들 살아가는 동안 수없이 겪게되는
    순간순간 선택의 기로들
    매번 한번도 돌이켜 생각해보고 머물러 보고ㆍㆍ

    그 주인장
    참 고맙습니다
    아름답네요!!?



이전글 올림픽공원 오늘(10월3일) 전경
다음글 강릉 경포해변과 강릉 경포호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