자유게시판

home > 자유게시판 > 자유게시판
*덮어주는 삶*
  • 작성자 : 김용숙(56)
  • 작성일 : 2021-07-05
  • 조회 : 97
  • 첨부파일 :

     *덮어주는 *

  

한 소년이 있었습니다.
 

화창한 날에 기분 좋게 언덕을 올라가던 소년은

 

길에 튀어나와 있던 돌에 걸려 넘어지고
말았습니다.

 

 

이런 돌덩이가 왜 사람들 다니는 길에 있지?” 

 

소년은 삽으로 돌부리를 캐내기 시작했습니다.
파헤치자 점점 돌의 크기가 드러났습니다.
 

땅 위에 보이는 돌은 사실 큰 바위의
일부였던 것입니다.
소년은 놀랐지만 결심했습니다.
 

 

다시는 다른 사람들이

돌부리에 걸리지 않도록 파내겠어! 

 

소년은 분한 마음 반, 정의감 반으로
거대한 돌에 달려 들었습니다.

 

해가 뉘엿뉘엿 지기 시작했습니다.
소년은 삽을 놓았습니다.

 

안 되겠다, 포기하자.”

 

소년은 파놓았던 흙으로  

돌이 있던 자리를 덮기 시작했습니다.

 

그러자 소년이 걸려 넘어졌던
돌부리도 흙에 덮여 보이지 않게 되었습니다.
 

 

소년은 중얼거렸습니다. 

왜 처음부터 이 방법을 생각 못했지?"

 

그렇습니다.
나에게 상처를 주었던 사람이 있습니까?

 

나를 넘어지게 했던 내 인생의 돌부리는  

누구에게나 있습니다.

 

그것이 나로 인한 것이든
남으로 인한 것이든
파헤치지 말고 덮어 주세요.
 

 

그것이 더 쉽고
온전한 방법입니다.
 

 

 

덮어주는 삶도 아름답습니다.

 

LEieCBlDZ2I.jpg

             

  <옮겨온 글>

 


 

댓글달기

총 댓글 1

  • 오미례(61)

    2021-07-06

  • 분한 마음 반
    정의감 반

    어쨋거나 소년은 손을 뻗어
    남에게도 도움이 되고
    나를 혼내준 녀석에게 분풀이도 할겸
    삽질을 시작했는데ㆍㆍㆍ

    갈수록 커지고 단단한 암벽의 등장앞에
    포기로 선택한 원상복귀의 역삽질
    그리고 그를 통해 발견한 덮어줌의 미학

    일상에 적용해보려는 우리들
    참으로 미련해보이지만 아름다운 삶의 방법
    한번 적용해보자

    칠월의 더위도 잘 덮어주어야겠습니다
    더위가 새어나가지 않도록 ㅎㅎㅎ





이전글 오채현 석조각 초대전이 봉선사에서
다음글 봉선사 연꽃